HOME   진리와 함께   미션신조   양서번역   참고자료   말세적 현상   기독교 교리   은혜의 찬송곡     www.voamonline.com



  성서를 신화로 보는 신학자, John D. Woodbridge       한종희 목사

                2011. 8 1

John Woodbridge는 Kenneth Kantzer 및 D. A. Carson과 함께 “성경의 정확무오”(biblical inerrancy)의 교리가 복음주의적인 정통신학의 시금석이 되게 하였다고 미국의 신학사전은 기록하고 있지만<1> 그의 성경관은 고등비평과 진화론을 수용한 진보신학의 성경관이었다.

다음에 소개할 John Woodbridge의 글은 총신대학 역사학 박용규 교수가 출판한 책 「韓國長老敎思想史」(한국장로교사상사)의 서문으로 쓰인 글이다. 그는 Trinity Evangelical Division School의 역사학 교수와 교장을 역임하였고, 박용규의 철학박사 학위논문을 지도하였다. 그의 성경관이 진보적이라는 필자의 비판이 독자들에게는 생소하여 충격적일 것이다. 그러나 다른 20세기의 복음주의 신학자들(Billy Graham, H. J. Ockenga, C. Henry, E. Carnell, C. S. Lewis, J. I. Packer, J. Stott, 김세윤)도 다 그리스도의 신성과 내세를 불신하였으며 스위스 로잔대회(Lusanne Congress, 1974)를 이끌었던 Billy Graham목사는 1997년에,<2> 동일한 노잔대회의 노잔언약서(Lausanne Covenant)를 쓴 John Stott 목사는 1992년에<3> 각기 기독교가 다원주의(pluralism)로 나갈 것을 천명하였다.

다음은 John Woodbridge 교수가 쓴 성경관의 원문과 번역문이다. 번역문은 박용규 교수의 번역을 그대로 적었다. 지극히 작지만 필자가 수정한 것이 있어서 박용규 교수의 양해를 구하며, 수정 부분은 번역문에 원문도 함께 적었다. 수정문구가 아니라도 중요한 구절에서는 원문을 번역문에 넣었으며, 사람의 이름은 영문대로 적거나 괄호 안에 넣었다. 원문과 번역문을 읽고 이해함에 도움이 되기 위해서 필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 부분이 들어나도록 진하게 표한 부분이 있다.


(박용규 저서) "한국장로교사상사"에서 John Woodbridge의 서문(영어 원문)


『 For skeptics the affirmation that the Bible is God's Word is an astounding claim. Is it possible, they ask, that the Creator of the universe if such there be, designed to communicate to us humans not only through Christ Jesus, the incarnate Son of God, but also through a written revelation?

This is no new question. Throughout the centuries Christians have responded to the skeptics' question by answering with a resounding yes. For the over whelming majority of Christians have affirmed that the Bible is an authoritative communication from God which speaks of Christ. Its human authors wrote under the inspiration of the Holy Spirit. The Bible tells its readers the truth about critically important matters of faith and practice; it also communicates truthfully when it touches upon matters related to history and the natural world. The Bible is an infallible book. God, the author of truth, is its ultimate author. The Holy Spirit confirms in the heart of believers that the Bible is indeed the Word of God.

Even during the early days of the Church unbelievers attempted to subvert the Christian faith by alleging that errors existed within the Bible. For this reason the ever astute Augustine wrote The Harmony of the Gospels to demonstrate that the Gospel writers did not contradict each other:

And in order to carry out this design to a successful conclusion, we must prove that the writers in question do not stand in any antagonism to each other. For those adversaries are in the habit of adducing this as the palmary allegation in all their vain objections, namely that the evangelists are not in harmony with each other.

Augustine understood that attacks on the Bible's infallibility were sometimes launched to throw disrepute on the Christian faith itself.

Although the veracity of the Bible had come under strong attack during the eighteenth century Enlightenment in France and England, it was especially in the nineteenth century, with the advent of virulent forms of higher criticism of the Bible and the propagation of naturalistic theories evolution, that a number of scholars in universities and seminaries in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challenged not only the truthfulness of the Bible but also the truth claims of the Christian religion. These scholars were advocates of outright naturalism with its corollary atheism.. They wanted to treat the Bible as any other portion of ancient literature.

Taking a different tack than that of atheists, Protestant Liberals as represented by Adolf Von Harnack in Germany and Harry Emerson Fosdick in the United States did not deny God's existence. But they did deny the deity of Christ, His Virgin Birth, the Trinity, the sinfulness of humankind, Christ's substitutionary atonement and the Bible's infallibility. In response to these challenges large numbers of Christians known as Fundamentalists or Evangelicals in the United States and as Evangelicals in England engaged Protestant Liberals in particularly fierce debate.

Less noticed were those "progressive" Christians of the nineteenth century and early twentieth century who wanted to hold onto the "essential" doctrines of Christianity, but at the same sought to define the Bible's authority in such a way that they could also accept the alleged truths of evolution and higher criticism. These Christians began to define the Bible's infallibility by saying that it was truthful for matters of faith and practice but that it could have errors regarding issues of science and history.

A number of historians and theologians who were committed to this approach wrote histories dealing with biblical authority in which they attempted to argue that the "central tradition" of the Church had been to say that the Bible was infallible for faith and practice(religious matters) but it could include errors in relation to matters of science and history. They also claimed that the Bible itself taught this view of its own authority.

Among more recent American writers belonging in this school of thought are Professors Jack Rogers and George Marsden. They associated the doctrine of the Bible's truthfulness for matters of faith and practice and science and history with the term inerrancy. Much like Samuel and Charles Briggs in the nineteenth century, they argued that the doctrine of 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inerrancy was a late theological innovation. It could therefore be jettioned with impunity as a doctrinal aberration.

Professors J. I. Packer, Kenneth Kantzer and D. A. Carson have argued that on the contrary the doctrine of the Bible's truthfulness in matters of faith and practice and science and history is not only a teaching of Scripture itself but represents the witness of the Church throughout the centuries. Indeed, Augustine, John Calvin, and the English Puritans and the nineteenth century Presbyterians at Princeton Seminary like Charles Hodge and B. B. Warfield all upheld this doctrine. These scholars understood only too well the significance of Augustine's warning that unbelievers have consistently attempted to exploit alleged errors in the text of Holy Scriptures as the justification for overthrowing the Christian faith itself. More importantly, they argued that the doctrine reflects the Bible's teaching about its own authority.

The present volume written by Dr. Yongkyu Park is a very important contribution to this continuing debate. Dr. Yongkyu Park demonstrates in a doctrine fashion that from the very beginning the Korean Presbyterian churches upheld the Christian doctrine that the Bible is the infallible Word of God. By this Korean believers meant that the Bible is truthful when it addresses matters of faith and practice as well as history and science. This stance of the Korean Presbyterian churches places them squarely within the central tradition of Christian history and is in accord with the teaching of the Bible about its own authority

What a personal delight it is for me to see the publication of this significant book! It could go along way to rectify some false impressions that have entered into scholarly works about the alleged late fundamentalist intrusion of the doctrine of biblical inerrancy into Presbyterian theology in Korea. As Dr. Park demonstrates, the reality is that the earliest Presbyterians and others believed that the Bible was completely infallible. The doctrine of 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was no late theological innovation in Korean Christianity.

Dr. Yongkyu Park pursued a doctrine in historical theology at Trinity Evangelical Division School, Deerfield, Illinois, U.S.A. Along with Dr. Kenneth S. Kantzer, I served as a reader for his doctrinal dissertation which has become the basis of this present volume. Combining remarkable diligence with great intelligence, Dr. Park crafted a study which was admired by his professors. Moreover, Dr. Park's gracious Christian spirit was evident to all of his American colleagues during his studies at Trinity. I count him personally a dear friend in Christ. He is a choice servant of the Lord. His work should make an excellent contribution to the spiritual health of the Presbyterian Churches in Korea. 』

      John Woodbridge, Professor of Church History
      Trinity Evangelical Division School
      Deerfield, IIIinois, 60015, U. S. A



(박용규 저서) "한국장로교사상사"에서 John Woodbridge의 서문(번역문)


『 회의론자들에게 있어서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진술은 놀라운 주장이 아닐 수 없다. 그들은, 만일 우주의 창조주가 있다고 가정할 경우, 과연 그가 성육하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는 물론 기록된 계시를 통해서 우리 인류에게 의사를 전달하고자 했다는 사실이 있을 수 있는가 라고 의문을 제기한다. 이는 근자에 나온 새로운 질문이 아니다. 수십 세기를 통해 그리스도인들은 회의론자들의 질문에 “예”로 응답해 왔다. 압도적인 대다수의 그리스도인들이 성경은 그리스도에 관해 말해주는 하나님의 권위 있는 의사 표현이라고 주장해왔다. 성경의 인간 저자들은 성령의 영감 아래 기록하였다. 성경은 신앙과 실천의 극히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진리를 말해준다. 성경은 또한 역사 및 자연계와 관련된 문제들을 다룰 때도 진실을 말해준다. 성경은 정확무오한 책이다. 진리의 원천이신 하나님이 성경의 궁극적 저자이시다. 또 성령께서는 신자들의 마음속에 성경이 진실로 하나님의 말씀임을 확증해준다.

기독교의 초기에도 불신자들은 성경에 오류가 존재한다고 주장하면서 기독교 신앙을 파괴하려고 했었다. 그러므로 깊은 혜안을 지니고 있던 Augustine은 각 복음서가 서로 모순되지 않음을 증명하기 위해 “복음서의 조화”라는 글을 썼다.

이 목적을 성공적 귀결로 이끌기 위해서는 우리가 문제의 기자들이 서로 대립적인 위치에 있지 않다는 것을
입증하지 않으면 안 된다. 저 대적들은 갖가지 헛 반론들에서 이를 즉 복음서 기자들의 글이 서로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는 것을, 단연 최고의 주장으로 제시하는 습관이 있기 때문이다.

“성경의 정확무오”(the Bible's infallibility)에 대한 공격이 때로는 기독교 신앙 자체를 악평하기 위해 가해졌다는 것을 Augustine은 잘 알고 있었다.

성경의 진실성이 프랑스와 영국에서 18세기 계몽 운동기에 강력한 공격을 받았지만, 유럽과 미국 소재 대학교와 신학교의 수많은 학자들이 “성경의 진실성”(the truthfulness of the Bible) 및 기독교의 진리 주장에 도전한 것은, 특히 19세기 들어 유해한 형태의 성경 고등비평이 도래하고 자연주의적 진화론이 전파되면서부터였다. 이 학자들은 공공연한 자연주의 및 그 당연한 귀결인 무신론을 옹호하였다. 그들은 성경을 다른 고대문헌의 한 분야로 다루고자 하였다.

독일의 하르낙(Adolf Von Harnack)과 미국의 포스딕(Harry Emerson Fosdick)으로 대표되는 개신교 자유주의자들은 무신론자들의 그것과는 다른 항로를 취하는 가운데, 하나님의 존재를 부인하지는 않았으나, 그리스도의 신성, 동정녀 탄생, 삼위일체, 인류의 죄성, 그리스도의 대속 및 “성경의 정화무오”(the Bible's infallibility)에 대해서는 믿지 않았다. 이러한 도전에 맞서 미국에서는 근본주의자들과 복음주의자들로 알려지고 영국에서는 복음주의자들로 알려진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개신교 자유주의자들과 아주 격렬한 논쟁을 벌였다.

기독교의 “본질적” 교리들은 고수하고자 하면서도, “동시에 진화론과 고등비평에 의해 추정된 진리들을 수용할 수 있는 한도에서”(in such a way that they could also accept the alleged truths of evolution and higher criticism) 성경의 권위를 규정하려 하였던 19세기 말엽과 20세기 초의 이“진보적인”그리스도인들은 세간의 주목을 덜 받았었다. 이 기독교인들은 신앙과 실천의 문제에 있어서는 “성경이 사실과 일치하다.”(the Bible is truthful)는<4> 것이지만 과학과 역사의 문제에 관해서는 성경에 오류가 있다는 말로 “성경의 정확무오”(the Bible's infallibility)를 규정하기 시작하였다.

이러한 접근법에 투신한 수많은 역사가들과 신학자들이 성경의 권위를 다루는 역사서적들을 저술하였는데, 여기에서 그들은 성경이 신앙과 실천(종교들 문제들)에 있어서는 무오하나, 과학과 역사의 문제들에 관해서는 오류를 담고 있다는 것이 교회의 “핵심 전통”이었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또한 성경 자체가 자체의 권위에 대해 이런 견해를 가르친다고 주장하였다.

이런 사상 학파에 속한 비교적 최근의 미국 저술가들 중에 잭 라저스(Jack Rogers)와 죠지 말스던(George Marsden) 두 교수가 있다. 그들은 “신앙과 실천 및 과학과 역사”의 문제들에 대한 “성경의 진실성”(the Bible's truthfulness) 교리와 관련하여서만 정확무오(inerrancy)라는 용어를 사용하였다. 19세기의 Samuel Coleridge 및 Charles Briggs와 흡사하게 Rogers와 Marsden은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inerrancy) 교리는 "최근에 혁신한 성경관"(a late theological innovation)이므로 탈선으로 간주하여 내버려도 무방하다고 하였다.

James I. Packer, Kenneth Kantzer, D. A. Carson 같은 교수들은 이와 반대로 “신앙과 실천 및 과학과 역사”의 문제들에 대한 “성경의 진실성” 교리는 성경 자체의 가르침일 뿐만 아니라, 수십 세기에 걸쳐 교회의 증언을 받아온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Augustine, John Calvin, 영국의 청교도들, 19세기의 Charles Hodge와 B. B. Warfield까지도 다 이 교리를 지지한 것이 사실이었다. 이 학자들은 불신자들이 끊임없이 성경본문의 추정상의 오류를, 기독교 신앙 자체를 전복시키기 위한 증거로 이용하려 했다는 Augustine의 경고의 의미를 너무나도 잘 이해하고 있었던 것이다. 한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성경 자체의 권위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이 이 교리에 반영되어 있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박용규 박사가 저술한 본서는 지금까지 계속되는 이 논쟁에 중요한 기여를 하리라 믿는 바이다. 박용규 박사는 한국 장로교회가 시초부터 성경이 하나님의 정확무오한 말씀이라는 기독교의 교리를 지지해온 사실에 관해 결정적 논증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한국 교회 성도들의 성경관은 성경이 신앙과 실천 문제는 물론 역사와 과학의 문제에 있어서도 “성경은 사실과 일치한다.”(the Bible is truthful)는 의미였다. 또 한국 장로교회의 이 입장은 교회사의 핵심 전통 안에 똑바로 선 것이며, 자체의 권위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과도 조화를 이루는 것이다.

내가 이 뜻 깊은 책의 출간을 목도한다는 것이 개인적으로 얼마나 기쁜 일인지 모르겠다! 본서는 “성경의 정확무오”(biblical inerrancy) 교리가 한국 장로교회의 신학으로 흘러들어갔다는, 이른 바 “최근에 일어난 근본주의자의 침입”(late fundamentalist intrusion)이라는 주장과 관련한 학문서적들에 나타난 그릇된 관념들을 바로 잡는데 뛰어난 효과가 있을 것이다. 박 박사의 논증이 보여주듯이 사실 초창기의 장로 교인들과 타 교단 신자들까지도 “성경의 완전무오”(the Bible was completely infallible)를 믿었다. 한국의 기독교에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교리가 유입된 것은 최근의 일이 아니다.

박 박사는 미국 일리노이주 디어필드시 소재 트리니티 복음주의 신학교(Trinity Evangelical Division School)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케넷 칸저(Kenneth Kantzer) 박사와 내가 본서의 토대가 된 그의 박사 학위 논문의 지도 교수 역할을 하였다. 탁월한 지성과 놀랄만한 근면성을 겸비한 박 박사는 지도교수들이 감탄해 마지않는 연구작을 내 놓았다. 나아가 박사는 Trinity에서 공부하는 동안 미국의 모든 동료들에게 친절한 기독교적 품성을 뚜렷이 보여 주기도 했었다. 나는 개인적으로 그를 그리스도 안의 절친한 친구로 생각하고 있다. 그는 주님이 특별히 대하신 종이다. 그의 저서가 한국 장로교회의 영적 건강에 탁월한 공헌을 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5>





해설과 비평

서     론

      John Woodbridge는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의 성경관을 유일한 성경관으로 해설하고, 불신자들(회의론자들)의 성경관은 기독교를 부정한다고 하여 기독교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하였으나, 근본주의자들의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는 최근에 혁신한 성경관이므로 폐기하여야 마땅하다고 하였다.
      John Woodbridge는 영국의 복음주의자들과 미국의 복음주의자들(혹은 근본주의자들)과 개신교 자유주의자들을 합쳐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라 칭하였다. 이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신앙과 실천에서는 “성경이 사실과 일치하지만”(the Bible is truthful)<6> 과학과 역사에서는 성경에 오류가 있다는 말로 “성경의 정확무오”(the Bible's infallibility)를 규정하기 시작하였다고 하였다.
      이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은 과학과 역사에서는 성경에 오류가 있다고 보아 진화론과 고등비평에 의해 추정된 진리를 수용한다고 하였고, 이 동일한 사상학파에 속한 Rogers와 Marsden이 진화론과 고등비평에 의해 추정된 “성경의 진실성”(the Bible's truthfulness) 교리를 창안하였고, 또한 Rogers와 Marsden은 근본주의가 주장하는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교리는 최근에 혁신한 성경관이므로 폐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하였다.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 중에서 Packer, Kantzer, Carson은 “성경의 진실성” 교리야말로 성경(예수, 사도들)이 가르치고 교회가 지켜온 핵심전통이라고 주장하였고, Woodbridge는 “성경의 진실성” 교리는 Augustine, John Calvin, 영국의 청교도들, 미국의 C. Hodge, B. B. Warfield까지도 지지하였다고 주장하여, “성경의 정확무오” 교리를 유일한 성경관으로 제시하였다.

우리는 지금까지도 “성경의 정확무오”와 “성경의 완전무오”를 다 정통신학(근본주의자들)의 성경관으로 보아 왔지만,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은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errancy) 교리는 폐기해야 마땅하다고 하였으며, 반면에 성경의 진실성에 근거한 “성경의 정확무오” 교리만을 유일한 성경관으로 주장하였다.


1. 불신자들(회의론자들)의 성경관

         J. Woodbridge의 서문 중에서


『 회의론자들에게 있어서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진술은 놀라운 주장이 아닐 수 없다. 그들은, 만일 우주의 창조주가 있다고 가정할 경우, 과연 그가 성육하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는 물론 기록된 계시를 통해서 우리 인류에게 의사를 전달하고자 했다는 사실이 있을 수 있는가 라고 의문을 제기한다. 이는 근자에 나온 새로운 질문이 아니다. 수십 세기를 통해 그리스도인들은 회의론자들의 질문에 “예”로 응답해 왔다. 압도적인 대다수의 그리스도인들이 성경은 그리스도에 관해 말해주는 하나님의 권위 있는 의사 표현이라고 주장해왔다. 성경의 인간 저자들은 성령의 영감 아래 기록하였다. 성경은 신앙과 실천의 극히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진리를 말해준다. 성경은 또한 역사 및 자연계와 관련된 문제들을 다룰 때도 진실을 말해준다. 성경은 정확무오한 책이다. 진리의 원천이신 하나님이 성경의 궁극적 저자이시다. 또 성령께서는 신자들의 마음속에 성경이 진실로 하나님의 말씀임을 확증해준다.

기독교의 초기에도 불신자들은 성경에 오류가 존재한다고 주장하면서 기독교 신앙을 파괴하려고 했었다. 그러므로 깊은 혜안을 지니고 있던 Augustine은 각 복음서가 서로 모순되지 않음을 증명하기 위해 “복음서의 조화”라는 글을 썼다.

“이 목적을 성공적 귀결로 이끌기 위해서는 우리가 문제의 기자들이 서로 대립적인 위치에 있지 않다는 것을 입증하지 않으면 안 된다. 저 대적들은 갖가지 헛 반론들 에서 이를 즉 복음서 기자들의 글이 서로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는 것을, 단연 최고 의 주장으로 제시하는 습관이 있기 때문이다.”

“성경의 정확무오”(the Bible's infallibility)에 대한 공격이 때로는 기독교 신앙 자체를 악평하기 위해 가해졌다는 것을 Augustine은 잘 알고 있었다.

성경의 진실성이 프랑스와 영국에서 18세기 계몽 운동기에 강력한 공격을 받았지만, 유럽과 미국 소재 대학교와 신학교의 수많은 학자들이 “성경의 진실성”(the truthfulness of the Bible) 및 기독교의 진리 주장에 도전한 것은, 특히 19세기 들어 유해한 형태의 성경 고등비평이 도래하고 자연주의적 진화론이 전파되면서부터였다. 이 학자들은 공공연한 자연주의 및 그 당연한 귀결인 무신론을 옹호하였다. 그들은 성경을 다른 고대문헌의 한 분야로 다루고자 하였다. 』



해설과 비평

Woodbridge는 불신자들이 유럽과 영국과 미국에서 18세기 이후 성경을 불신하여 공격하였으며 “성경의 정확무오”와 “성경의 진실성”을 불신하여 무신론을 옹호하였다고 했다. 그러나 그리스도인들은 성경이 정확무오한 책이고 하나님이 궁극적 저자이시라고 믿었으며, 성령이 신자들의 마음속에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임을 확증해준다고 하였다.


2.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의 성경관


1)  진보적 그리스도인의 초기 성경관

         J. Woodbridge의 서문 중에서


『 독일의 하르낙(Adolf Von Harnack)과 미국의 포스딕(Harry Emerson Fosdick)으로 대표되는 개신교 자유주의자들은 무신론자들의 그것과는 다른 항로를 취하는 가운데, 하나님의 존재를 부인하지는 않았으나, 그리스도의 신성, 동정녀 탄생, 삼위일체, 인류의 죄성, 그리스도의 대속 및 성경의 무오성에 대해서는 믿지 않았다. 이러한 도전에 맞서 미국에서는 근본주의자들과 복음주의자들로 알려지고 영국에서는 복음주의자들로 알려진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개신교 자유주의자들과 아주 격렬한 논쟁을 벌였다.

기독교의 “본질적” 교리들은 고수하고자 하면서도, “동시에 진화론과 고등비평에 의해 추정된 진리들을 수용할 수 있는 한도에서”(in such a way that they could also accept the alleged truths of evolution and higher criticism) 성경의 권위를 규정하려 하였던 19세기 말엽과 20세기 초의 이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은 세간의 주목을 덜 받았었다. 이 기독교인들은 신앙과 실천의 문제에 있어서는 “성경이 사실대로 말한 것”(the Bible is truthful)이지만 과학과 역사의 문제에 관해서는 성경에 오류가 있다는 말로“성경의 정확무오”(the Bible's infallibility)를 규정하기 시작하였다.

이러한 접근법에 투신한 수많은 역사가들과 신학자들이 성경의 권위를 다루는 역사서적들을 저술하였는데, 여기에서 그들은 성경이 신앙과 실천(종교들 문제들)에 있어서는 무오하나, 과학과 역사의 문제들에 관해서는 오류를 담고 있다는 것이 교회의 “핵심 전통”이었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또한 성경 자체가 자체의 권위에 대해 이런 견해를 가르친다고 주장하였다. 』



해설과 비평

Woodbridge가 개신교 자유주의자들과 영국의 복음주의자들과 미국의 복음주의자들(혹은 근본주의자들)을 말한 후에, 이들을 총칭하여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라 칭하였으며, 이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의 성경관을 초기와 후기로 나누어 해설한 것이 본 논설의 핵심이다. 이들이 19세기 말엽과 20세기 초에 대화하여 규정한 성경관이 초기의 성경관이며, 이 초기의 성경관이 성경(예수님과 사도들)의 가르침이고 교회가 지켜온 핵심전통이라고 주장하였으니, 이 초기의 성경관은 다음과 같다.

         J. Woodbridge의 서문 중에서


『 신앙과 실천에서는 성경이 무오하지만, 과학과 역사에서는 성경에 오류가 있다. 그러므로 기독교의 본질적인 교리들은 지키지만, 진화론과 고등비평에 의해 추정된 진리들을 수용할 수 있는 한도에서 “성경의 권위”(the Bible's authority)를 규정한다. 그 규정한 성경의 권위가 “성경의 정확무오” 교리이다. 』


그러나 이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의 성경관에는 심각한 문제가 있다. 성경이 신앙과 실천에서는 무오하지만 과학과 역사에서는 오류가 있다고 하여, 성경관에 고등비평과 진화론을 수용한다고 하니, 만일 성경관에 진화론을 수용한다면 하나님의 만물창조는 신화가 되어지고 신화를 기록한 성경(창1-3장)은 신화집이 되고 만다. 필자가 저술한 책 “20세기의 복음주의 神學”에서 필자가 비평한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Billy Graham, C. S. Lewis, John Stott, James I. Packer, Harold J. Ockenga, Edward Carnell. Carl Henry 김세윤)도 다 실제로 성경관에 고등비평과 진화론을 수용한 후에, 창세기의 기적들을 신화로 취급하였고, 하나님의 만물창조와 그리스도의 신성과 내세와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를 불신하여 폐기하였다. 이러한 내막을 전제하고 다음 글을 읽어야 한다.


2)  진보적 그리스도인들의 후기 성경관

         J. Woodbridge의 서문 중에서


『 이러한 접근법에 투신한 수많은 역사가들과 신학자들이 성경의 권위를 다루는 역사서적들을 저술하였는데, 여기에서 그들은 성경이 신앙과 실천 즉 종교적인 문제들에 있어서는 무오하나, 과학과 역사의 문제들에 관해서는 오류를 담고 있다는 것이 교회의 “핵심 전통”이었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또한 성경 자체가 자체의 권위에 대해 이런 견해를 가르친다고 주장하였다.

이런 사상학파에 속한 비교적 최근의 미국 저술가들 중에 Jack Rogers와 George Marsden 두 교수가 있다. 그들은 신앙과 실천 및 과학과 역사의 문제들에 대한 “성경의 진실성”(Bible's truthfulness) 교리와 관련하여서만 정확무오(inerrancy)라는 용어를 사용하였다. 19세기의 Samuel Coleridge 및 Charles Briggs와 흡사하게 그들(Rogers, Marsden)은“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교리는 "최근에 혁신한 성경관"(a late theological innovation)이므로 이“성경의 완전무오”교리는 탈선으로 간주하여 내버려도 무방하다고 하였다.

James I. Packer, Kenneth Kantzer, D. A. Carson 같은 교수들은 이와 반대로 “신앙과 실천 및 과학과 역사”의 문제들에 대한“성경의 진실성”교리는 성경 자체의 가르침일 뿐만 아니라, 수십 세기에 걸쳐 교회의 증언을 받아온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Augustine, John Calvin, 영국의 청교도들, 그리고 19세기의 Charles Hodge와 B. B. Warfield 같은 프린스턴 신학교 장로교인들도 모두 이 교리를 지지한 것이 사실이다. 이 학자들은 불신자들이 끊임없이 성경본문의 추정상의 오류를, 기독교 신앙 자체를 전복시키기 위한 증거로 이용하려 했다는 Augustine의 경고의 의미를 너무나도 잘 이해하고 있었던 것이다. 한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성경 자체의 권위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이 이 교리에 반영되어 있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



해설과 비평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초기에는 신앙과 실천에서는 성경이 무오하지만 과학과 역사에서는 성경에 오류가 있다고 하였으나, 후기에는 동일한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 중에서 Rogers와 Marsden이 신앙, 실천, 과학, 역사를 하나로 묶어서 “성경의 진실성”이라고 표현하였고, 이 “성경의 진실성”에 한하여“성경의 정확무오”(the Bible's inerrancy) 교리를 주장하였으며, 반대로 정통신학이 주장해온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교리는 “최근에 혁신한 성경관”이므로 교리적 탈선으로 간주하여 폐기해도 무방하다고 하였다.
이러한 Rogers와 Marsden의 주장에 추가하여, 동일한 “진보적인” Packer, Kantzer, Carson은 “성경의 진실성”(Bible's truthfulness) 교리는 성경이 처음부터 가르친 바요, 교회가 지켜온 핵심전통이었다고 주장하였고, Woodbridge는 Augustine, Calvin, 영국의 청교도들, 미국의 C. Hodge, B. B. Wardfield까지도 이 “성경의 진실성” 교리를 지지한 것이 사실이었다고 주장했다.

  “성경의 진실성” 교리를 창안한 Rogers와 Marsden이 정통신학의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교리는 “최근에 혁신적으로 주장한 성경관”이므로 교리적 탈선으로 간주하여 폐기하자고 주장하였으나, 사실은 예수님과 사도들은 이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를 주장하였고, Augustine, John Calivin, Charles Hodge, B. B. Warfield도 이 교리를 주장하였고, 오늘의 근본주의와 정통주의도 모두 이 교리를 주장한다. 그러므로 Rogers와 Marsden이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를 폐기하자고 주장한 것은 곧 예수님과 사도들의 성경관을 폐기하자고 주장한 것이고, 역시 Augustine, John Calivin, 영국의 청교도들, Charles Hodge, B. B. Warfield의 성경관을 폐기하자고 주장한 것이다.

결국 Woodbridge 자신도 “성경의 진실성” 교리를 믿는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 중 한 사람이고, 그가 말한 다섯(Rogers, Marsden, Packer, Kantzer, Carson)도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고, 필자가 저술한「20세기의 복음주의 神學」에서 비평한 목사들(Billy Graham, C. S. Lewis, John Stott, James I. Packer, H. J. Ockenga, Edward Carnell, Carl Henry, 김세윤)도 다 동일한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다. 이들은 다 성경관에 고등비평과 진화론을 수용하여 만물창조와 그리스도의 신성과 “성경의 완전무오”를 불신하였고, 이들 중에서 Billy Graham 목사는 1997년에<7> John Stott 목사는 1992년에<8> 각기 다원주의를 기독교의 신학으로 선포하였다.

지금까지 “성경의 진실성” 교리가 나오게된 과정을 알아보았다. 진보적이라(progressive)는 용어가 말해주듯이 진보적인 사람들은 진화론과 고등비평을 수용하는 범위 안에서 “성경의 정확무오”(the Bible's inerrancy)와 “성경의 진실성”을 주장하였고,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교리의 폐기를 주장하였으니, 결국 최후로 남는 과제는 “성경의 진실성” 뿐이다.


3)  "성경의 진실성(the Bible's truthfulness)" 분석

우리의 과제는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Rogers, Marsden, Packer, Kantzer, Carson)이 “성경의 진실성”(the Bible's truthfulness) 교리에 내포시킨 뜻을 찾아내는 일이다. “성경의 진실성”이라는 용어에서 “신앙, 실천, 과학, 역사”가 "성경"에 해당한다고 하였지만 “진실성”에 대해서는 침묵하였다. 그러므로 그들이 “진실성”에 내포시킨 뜻을 찾아내야 한다.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진실성”(truthfulness)에 담은 뜻은 무엇일까?

Truthfulness는 형용사 truthful에 ness를 더하여 만들어낸 명사임으로, 먼저 형용사 truthful의 뜻을 제대로 알아야 명사 truthfulness의 뜻도 제대로 말할 수가 있다.

truthful은, “예술이나 표현 등이 사실대로 말한 것이다”를 뜻하니<9> the Bible's truthfulness는 “성경은 사실대로 말한 것임”을 뜻하고,
truthful은 “무엇이 사실과 일치하다”는 뜻이니,<10> the Bible's truthfulness는 “성경은 사실과 일치함”을 뜻한다. 이상이 현재 미국인들이 사용하고 있는 truthfulness의 뜻이다.

그러므로 the Bible's truthfulness는 “성경은 사실대로 말한 것임”을 뜻하고, “성경은 사실과 일치함”을 뜻하니, 문제는 "사실"에 있다. 그 사실이 무엇을 뜻하는가? 앞에서 말한 다섯 진보적인 신학자들(Rogers, Marsden, Packer, Kantzer, Carson)이 창안하고 찬성한 “성경의 진실성” 교리규정에 수용했던 고등비평진화론에서 이 사실의 뜻을 찾아내야 한다. 성경관이 고등비평과 진화론을 수용하면, 성경(신앙, 실천, 과학, 역사)이 말하는 기적의 사실들(만물창조, 성령수태, 육체부활 등)은 허구(fiction)의 신화가 되어진다.<11> 그러므로 “사실대로 말하고, 사실과 일치한” 성경의 진실성은 허구의 신화인 것이다.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교리는 폐기하자고 주장하면서, “성경의 진실성”(the Bible's truthfulness) 교리를 창안하여 주장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그 이유는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성경관 해설에서 기적불신의 정체성을 숨기고 은폐하기 위함이다.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성경의 기적을 부정하는 방법은 “성경의 진실성”이란 긍정적 용어를 사용하면서 교묘하게 부정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기적을 부정하는 그들의 정체성을 알아보지 못하였다. 그런 이유로 필자는 9명의 진보적인 신학자들의 정체성을 분석해내는 데만 꼬빡 9년이 걸렸다.

다시 말해서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은 생각하기를, 성경의 모든 기적은 실화(nonfiction)가 아니고 신화이고 고대소설인데, 성경은 이것을 숨기지 않고 "사실대로 말했다"라고 하여, 이것을 “성경의 진실성”이라고 표현한 것이다. “진보적인” 목사들이 초기에 주장하기를 기독교가 기본진리에서는 “정확무오”하지만 과학과 역사에서는 성경에 오류가 있다고 하여 성경관에 고등비평과 진화론을 끌어드렸다. 이러한 성경관이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전반까지 지속되었는데, 1960년대에 와서는 Fuller 신학교에서 성경관 문제로 진보와 정통 사이에 대 격돌이 있었고<12> 1961년에는 K. Barth와 세 학자들(G. Clark, F. Klooster, Van Til) 사이에 대 격돌이 있었다<13> 그렇기 때문에 진보적인 신학자들은 성경이 기본진리에서는 무오하지만 성경이 과학과 역사에서는 오류가 있다는 어정쩡한 교리로서는 더 이상 정통신학의 터 밭(교회)에서 버티기 어려워졌으므로 다음과 같이 교리수정 작업을 은밀히 진행하였다.
Rogers과 Marsden이 진보 쪽을 대표하여 “성경의 진실성” 교리를 창안하여 발표하였고,
Rogers와 Maesden이 주장한 “성경의 진실성” 교리가 성경(예수와 사도들)이 가르치고, 교회전통이 가르쳐온 교리라고 Packer, Kantzer, Carson이 지지하여 박수를 보냈으며,
John Woodbridge도 이 “성경의 진실성” 교리가 유일무이한 성경관임을 강조하기 위해서, 이 "성경의 진실성"교리는 Augustine, John Calvin, 영국의 청교도들, 미국의 C. Hodge와 B. B. Warfield 같은 정통주의 신학자들까지도 지지한 것이 사실이라고 주장하였다.

지금까지의 분석으로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성경의 진실성”(the Bible's truthfulness) 교리를 새로 창안한 의도와 그 문구에 담은 뜻이 완전히 드러났다. 지금까지 세계교회는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주장하는 “성경의 정확무오”와 “성경의 진실성”에 담은 진보성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도리어 복음주의로 대우하며 그들을 따랐고, 그들은 세계의 교계와 신학계의 리더로 군림해왔다.

그러나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가 성경의 가르침이고 교회의 전통이다. 반대로 진보주의자들이 말하는 “성경의 정확무오”나 “성경의 진실성” 교리는 성경의 가르침도 아니고 교회가 지켜온 전통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성경의 진실성”과 “성경의 정확무오”와 “복음주의” 등 긍정적인 용어들만을 사용하고, 칼빈과 청교도들까지도 지지했던 교리라고 주장하므로서 기적불신을 거의 완벽하게 숨겨 은폐하였기 때문에 본인들 외에는 그들의 기적불신을 아는 이가 없었고, 교회들이 지지하고 따랐기 때문에 20세기 후반세기 50년 동안에 영국과 미국과 제3 세계에서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이 일방적으로 지도권을 장악하고 승리할 수가 있었다.


4)  진보적 John Woodbridge의 성경관

Woodbridge가 “성경의 진실성” 교리가 나의 성경관이다 라고 직언하지는 아니하였으나, 이 교리가 유일한 성경관임을 여러 경로로 주장한 것이 사실이다. 다음은 Woodbridge의 주장이다.

Rogers와 Marsden이 “성경의 진실성”교리를 창안하였다고 하였고,
Packer, Kantzer, Carson 등은 이 교리가 성경이 가르치고, 교회가 지켜온 핵심전통이었음을 주장했다고 하였고,
이 교리는 Augustine, John Calvin, 영국의 청교도들, 미국의 C. Hodge, B. B. Warfield 같은 학자들이 지지한 것이 사실이었다고 주장하였으니, “성경의 진실성” 교리가 Woodbridge 자신의 성경관인 것도 분명하다.

Woodbridge의 해설에서 드러난 것이 또 있는데, “성경의 완전무오”는 근본주의자들(정통신학)의 성경관이고, “성경의 정확무오”는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의 성경관이라는 사실이다.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은 성경관에 고등비평과 진화론을 적용하므로써 성경의 기적들을 배격한다. 그렇기 때문에 기적을 역사적 사실로 믿는 정통파의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를 배격하며 폐기하는 것이다. 진보적인 김재준은 “성경의 완전무오”를 저주하였고,<14> 진보적인 칼 바르트도 “성경의 완전무오”를 지키는 정통신학을 “짓지 못하는 개, 저주를 받을 자, 믿지 않는 불신자, 묘지에 쳐 넣기 위해 밀쳐진 시체”라고 저주하였으며,<15> 진보적인 John Stott 역시 “성경의 완전무오”를 주장하는 정통신학을 “마귀, 광신자, 원수”라고 저주하였는데,<16> 성경도 정통신학을 저주하는 진보신학을 저주하였다(갈1:8, "우리나 혹 하늘로부터 온 천사라도 . . . 다른 복음을 전하면 저주를 받을지어다").

이처럼 진보파는 성경의 기적을 부정함에 있어서 불신자들과 동일하고, 또한 진보파는 정통파를 저주할 만큼 자기주장을 절대시하기 때문에 정통파와는 대화나 연합이 불가능하고, 정통파 역시 자기 교리의 절대화 때문에 대화나 연합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러한 차이를 알지 못하여, 기적을 믿지 않는 자들과 분리할 것을 주장하는 정통신학을 정죄하였고, 사랑의 대화와 화해를 주장하는 진보신학을 지지하여 20세기 전반세기는 진보신학의 일방적 승리로 끝났지만, 이 진보 쪽의 승리는 숨김과 은폐와 전술에 의한 승리였음이 이 글에서 명백하게 드러났다.

21세기에는 세계적 기구들(정치, 경제, 종교, 문화)이 다원화(pluralization)를 서두르고 있다. 가톨릭은 제2 바티칸공회(1962-1965)를 결산하면서<17> 1965년에 다원주의(pluralism)를 선포하였고, John Stott는 1992년에 Billy Graham은 1997년에 각기 종교 다원주의를 선포하였고,<18> 유럽국가들은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유럽연합 공동체를 체결하고 통일 화폐를 사용하며 대통령까지 선출했다.

John Woodbridge의 분류법을 따라 말한다면,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절대다수가 정통신학이지만. 감신, 한신, 장신은 “성경의 진실성” 교리와 “성경의 정확무오” 교리에 깃발을 꽂았으며, 미국장로교(PCUSA)도 일찍부터 진보적인 복음주의를 지지하여, “성경의 완전무오”를 고집하는 G. Machen 일파를 1936년에 총회가 출교하여, 오늘의 미국 정통장로교회가 세워진 것이다. “성경의 완전무오”를 고집하는 고신 총신이 “성경의 정확무오”를 주장하는 한신과 1953년에 대화가 끊어졌고, 역시 한신과 같이 “성경의 정확무오”를 주장하는 장신과도 1960년에 대화가 끊어졌다. 이러한 역사적인 사실과 내막을 모르는 목사들이 최근에 사랑의 대화와 화합을 주장하는 소리가 종종 들리고 있으니 참으로 위험한 발상이다.


3. 한국교회의 성경관 - 정통주의와 진보주의

한국교회는 1920년대까지는 정통주의 신학 일색이었으나, 장로교 제15회 총회(1926)가 자유주의 신학을 수용한 가나다 연합선교회를 함경도(김재준, 강원룡) 지역에 받아들이면서,<19> 한국교회의 성경관이 정통주의-대-자유주의로 양립하게 되었다. 1960년대 후로는 자유주의가 기적불신의 교리는 그대로 지키면서 이름만 진보주의로 바꾸어, 정통주의-대-진보주의가 되었다. 진보주의가 감신, 한신, 장신에 깃발을 꽂았고, Billy Graham 전도단과 NAE대회(1942)와 Lausanne대회(1974) 등의 비호를 받아 한국에서 지도권을 선점하였다. 진보주의가 성경의 진실성, 성경의 정확무오, 복음주의와 개혁주의 등 긍정적인 용어들만을 사용하니까 진보주의가 기적을 불신함에도 불구하고 정체성을 알아보는 사람이 없게 되었고, 따라서 진보주의 신학을 따르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J. Woodbridge의 서문 중에서


『 박용규 박사가 저술한 본서는 지금까지 계속되는 이 논쟁에 중요한 기여를 하리라 믿는 바이다. 박용규 박사는 한국 장로교회가 시초부터 성경이 하나님의 정확무오한 말씀이라는 기독교의 교리를 지지해온 사실에 관해 결정적 논증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한국 교회 성도들의 성경관은 성경이 신앙과 실천 문제는 물론 역사와 과학의 문제에 있어서도 “성경은 사실과 일치한다.”(the Bible is truthful)는<20> 의미였다. 또 한국 장로교회의 이 입장은 교회사의 핵심 전통 안에 똑바로 선 것이며, 자체의 권위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과도 조화를 이루는 것이다.

내가 이 뜻 깊은 책의 출간을 목도한다는 것이 개인적으로 얼마나 기쁜 일인지 모르겠다! 본서는 “성경의 정확무오”(biblical inerrancy) 교리가 한국 장로교회의 신학으로 흘러들어갔다는, 이른 바 “최근에 일어난 근본주의자의 침입”(late fundamentalist intrusion)이라는 주장과 관련한 학문서적들에 나타난 그릇된 관념들을 바로 잡는데 뛰어난 효과가 있을 것이다. 박 박사의 논증이 보여주듯이 사실 초창기의 장로 교인들과 타 교단 신자들까지도 “성경의 완전무오”(the Bible is completely infallible)를 믿었다.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교리가 한국 기독교회에 유입된 것은 최근의 일이 아니다. 』



분석과 비평

Woodbridge가 인용문에서 사용한 표현에 유의해야 한다. 직선적인 표현은 피하고 간접적인 표현으로 자신의 마음에 품은 것을 주장했기 때문이다. 인용문에서 그는 두 가지를 대조하여 말했다. 그것은 “초창기”와 “최근”이고,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와 “성경의 정확무오”(Bible's inerrancy)이다. 우리는 “완전무오”와 “정확무오”를 동일한 뜻으로 사용해 왔지만, Woodbridge는 이 두 가지를 본 논설에서는 전혀 다른 뜻으로 사용하였다. 그는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를 폐기해야 마땅한 근본주의자들(정통신학)의 교리로 보았고, “성경의 정확무오” 교리는 진보적인 그리스도인들의 성경관으로서 교회가 지켜온 교리이며, 성경(예수님, 사도들)과 조화를 이루는 유일한 성경관으로 보았다. 그러므로 진보주의자들의 성경관이 Woodbridge의 성경관인 것이다.

Woodbridge는 근본주의자들의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가 한국에 유입된 것은 한국선교 “초창기”의 일인데, 사람들이 이것을 곡해하여 “최근”(1960년대)에 유입된 것으로 책을 썼다고 하였다. 만일 한국에 “최근”에 유입된 성경관이 근본주의자들의 성경관이 아니라면 그것은 무엇이란 말인가? Woodbridge가 그것을 직선적으로는 말하지 않고 침묵하였지만, 그것은 두 말할 것도 없이 진보신학이 주장하는 “성경의 정확무오” 교리와 “성경의 진실성” 교리와, “성경은 사실과 일치한다”는 교리이다.

Woodbridge가 진보신학의“성경의 정확무오”교리가 최근(1960년대) 한국교회에 유입된 것을 말하지 않고 침묵한 이유가 있다. 만일 Woodbridge가 한국교회에 최근에(1960년대) 유입된 성경관이 고등비평과 진화론을 수용하여 새로 창안한 “성경의 진실성” 교리이고, “성경은 사실과 일치한다”는 교리로서 이것이 곧 “성경의 정확무오” 교리였다고 직선적으로 해설했다면, 기적을 믿지 않는 Woodbridge 자신의 정체성이 그대로 노출되었을 것이다. 차마 자신의 기적불신의 내막을 직선적으로는 밝힐 수가 없었다. 그래서 Woodbridge는 간접적으로나마 살짝 내비치면서 체면은 세워야 했다.

박용규 박사가 근본주의자들(정통신학)의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 교리가 한국선교 초기에 유입되어 현재까지 내려온 것을 자유주의 신학(회의론자들)과 대조하여 해설하였으나, 최근(1960년대 이후)에 한국교회에 유입된 영국의 복음주의자들(C.S. Lewis, John Stott, James I. Packer)과 미국의 복음주의자들(Billy Graham, Harold Ockenga, Carl Henry, Edward J. Carnell, John Woodbridge, Jack Rogers, Geroge Marsden, Kenneth Kantzer, D.A. Carson)의 성경관이 “성경의 진실성”을 내용으로 하는 “성경의 정확무오” 교리인 점에 대해서는 말하지 아니하였다.(352-357쪽, 韓國長老敎思想史)   Woodbridge는 이러한 사실까지도 선명하게 밝혀 말할 수는 없으므로 어떤 몰지각한 사람들의 곡해한 해설이라는 표현을 빌려 간접적으로 살짝 지적하였다.

한국 장로교 선교 초기에 유입된 성경관은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였다. 이것이 오늘까지 평신, 총신, 고신, 합신을 통하여 계승되어왔다. 그러나 한국장로교 제15회 총회(1926)가 자유주의 신학을 수용한 가나다 연합선교회를 함경도(김재준, 강원룡) 지역에 받아들여서 자유주의 신학이 한국장로교회 안에 둥지를 틀었고, 한국장로교의 모교회인 미국장로교회(PCUSA) 총회가 1926년에 자유주의 신학의 오번선언(Auburn Affirmation)을 수용함으로서 자유주의 신학이 한국장로교회 안에서도 번성기를 맞게 되었다. 자유주의를 발전시켜 변형한 진보주의를 수용한 한신이 1953년에 총신에서 갈려나갔고, 역시 동일한 진보주의를 수용한 장신이 1960년에 총신과 갈라졌다.

그러나 특히 미국에서 1960년대에 이르자 자유주의가 정통주의(근본주의)의 집요하고 강렬한 공격을 받아, 더 이상은 정통신학의 텃밭(교회)에서 견딜 수가 없게 되자, 자유주의가 새 옷으로 갈아 입고, 이름도 새 이름으로 바꿀 필요가 절실해졌다. 영국과 미국에서 자유주의가 기적은 계속 불신하면서도 모든 부정적인 용어들을 긍정적인 용어로(역설, 설화, 신비, 비유, 은유, 환상 등) 바꾸었고, 신학 이름도 자유주의 대신 복음주의 혹은 진보주의로 바꾸어서, 하나님의 만물창조와 그리스도의 신성과 내세를 부정하는 본색을 감추었다. 이러한 진보주의(복음주의) 신학이 1960년대 이후에 한국교회에 침입하여 감신과 한신과 장신에 둥지를 틀었지만, 박용규 교수가 책에서 이러한 진보신학의 한국유입에 대해서는 말하지 아니한 것을 Woodbridge가 선명하게 밝혀 말할 수 없어서, 몰지각한 사람들이 곡해한 해설이라는 간접형식을 빌려 살짝 내비침으로써 체면은 세웠고, 기적을 믿지 않는 정체성이 거의 다 가려져 독자들이 알아보기 어렵게 되었다.


결     론

Woodbridge가 말한 사람들(Jack Rogers, George Marsden, J. I. Packer, Kenneth Kantzer, D. A. Carson)과 필자가 비평한 사람들(C. S. Lewis, John Stott, James I. Packer, Billy Graham, Harold J. I. Ockenga, Carl Henry, Edward Carnell, 김세윤)을 사람들은 다 복음주의자들(Evangelicals)이라고 부르고 있으나 사실상 그들은 고등비평과 진화론을 성경관에 끌어드려서 그리스도의 신성과 내세를 부정하는 진보주의자들(progressive Christians)이다. 그들의 주장은 다 인성(인간의 실존)을 회복하고, 사회를 개혁하고, 정의를 구현하여 지상낙원을 실현시키자는 윤리종교가 전부이다.

Woodbridge는 이러한 진보적 성경관을 유일한 성경관으로 주장하기 위해서 정통신학의 성경관과 진보신학의 성경관을 구별할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정통신학(근본주의)의 성경관을 “성경의 완전무오”(complete biblical infallibility)로 표현하였고, 진보신학의 성경관은 “성경의 정확무오”(Bible's inerrancy)로 표현하였다. 그러나 Woodbridge가 이 부분을 드러내어 선명하게 말할 수가 없어서 살짝 말했기 때문에 독자들이 이 부분에서 혼돈하거나 진실을 놓치기 쉽다. 만일 Woodbridge가 진보주의의 성경관(성경의 정확무오)을 말하기 위해서 정통신학의 “성경의 완전무오” 교리를 선명하게 드러내 부정했다면 기적을 믿지 않는 자신의 정체성이 여지없이 드러났을 것이다.

Woodbridge가 “성경의 정확무오”를 진보신학의 성경관으로 주장함에도 불구하고, 일반 독자들은 전통적인 습관 때문에 “성경의 정확무오”를 진보신학으로 보지 않고 정통신학으로 본다. 또한 이 진보신학이 모든 기적을 불신하면서도 여러 가지 긍정적인 용어들만(역설, 설화, 신비, 비유, 은유, 환상 등) 사용하여 기적불신을 은폐하고, 부정적인 용어들은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기적을 부정하는 그들의 정체를 좀처럼 사람들이 알아보지 못한다.

다음은 진보신학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이지만, 특히 실존철학의 실존과, 분석철학의 분석과, 실용주의 철학의 개념들을 사용하여 기적불신을 은폐하고 진보신학을 해설하기 때문에 기적을 불신하는 그들의 정체성을 사람들이 좀처럼 알아보지 못한다. Van Til 교수도 바르트가 사용했던 geschichte의 뜻을 분석하지 못한 채 소천 하였다.<21>

(1) 실존주의 철학에서 실존은 죄 없는 성스러운 인간을 뜻하고, 이 성스러운 인간을 추구함이 실존주의 철학의 핵심이었다. 20세기의 복음주의 神學도 그리스도의 신성은 불신하지만 성스러운 인간실존(man' existence)을 추구하여 신학을 구성해왔다.
(2) 1900년대 초에 영국과 독일의 과학자들이 만들어낸 분석철학도 글을 분석하여 기적을 제거한 후에 나머지로 참 인간실존(man's existence)을 추구하였다. 20세기의 복음주의 神學도 성경을 분석하여 성경에서 기적을 제거한 후에 나머지로 참 인간실존(man's existence)을 추구해왔다.
(3) 실용주의 철학은 개념들을 도구로 사용한다. 20세기의 복음주의 神學도 하나님, 마귀, 지옥 등의 개념들을 허구로(fiction) 보며 그 실재(reality)는 믿지 않지만, 이 개념들을 도구로 사용하여 참 인간실존(man's existence)을 추구해왔다.
(4) 칼 바르트는 실제적인 역사를 말할 때에는 반드시 Historie를 사용하였으나, 기적을 말할 때에는 반드시 geschichte를 사용하여 설화 혹은 신화와 전설을 섞어 쓴 고대소설로 나타냈다. 그러므로 칼 바르에게는 창세기 1-2장은 실화(nonfiction)가 아니고, 고대인의 창조설화를 적은 전설 또는 신화였다.

이상에서 해설한 대로 진보적인 신학자들이 여러 가지 방법을 총동원하여 그리스도의 신성과 내세를 믿지 않는 자신들의 불신앙 정체를 숨기고 은폐하여 신학을 해설하기 때문에, 그들의 정체가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들의 진보신학을 보편적으로 복음주의 혹은 개혁주의라 하고, 때로는 정통주의라고까지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결국 20세기의 복음주의 또는 진보신학은 현대철학을 모르거나 그들의 기법(技法)을 모르면 전혀 이해할 수 없는 것이 특징이다.


































      End Note

1) Encyclopedia of Evangelicalism by Randall Balmer 2002 WJk, p. 585, Trinity Evangelical Divinity School
2) www.outsidethecamp.org/hiterodoxy52.htm
3) John R. W. Stott, pp. 297-298, The Contemporary Christian, IVP 1992
4) truthful, corresponding to fact, Webster's New World Dictionary of American English, Third College Edition, Simon & Schuster, 1991. The American Heritage Dictionary of the English Language, fourth edition, 2,000
5) 박용규 「韓國長老敎思想史」의 서문, 총신대학 출판부, 2001
6) truthful, corresponding to fact, Webster's New World Dictionary of American English, Third College Edition, Simon & Schuster, 1991. The American Heritage Dictionary of the English Language, fourth edition, 2,000
7) Billy Grahm, www.outsidethecamp.org/hiterodoxy52.htm,
8) John R. W. Stott, pp. 297-298, The Contemporary Christian, IVP 1992
9) 엣센스 영한사전 9판, 민중서관, 2,002
10) Corresponding to fact, Webster's New World Dictionary of American English, Third College Edition, Simon & Schuster, 1991, The American Heritage Dictionary of the English Language, fourth editon, 2,000.
11) Karl Barth는 성경의 기적을 설화(geschichte)로 표현했는데, 설화는 신화 혹은 고대소설을 뜻한다. 한종희, geschichte 분석 참조,「정통주의 신학에서 본 칼 바르트신학」, 총회출판, 2002.
12) Harold Lindsell(1913-1998), Fuller신학교 교회사 교수, The Battle for the Bible, Zondervan 1976. 정통신학을 지키다가 성경관의 투쟁에서 밀려나 1964년에 Fuller 신학교에서 퇴직하였다.
13) Karl Barth, pp. 7-8, 341-342. Letters, 1961-1968, Translated by Geoffrey W. Bromiley. 한종희, pp. 18-28, geschichte의 분석,「정통주의 신학에서 본 칼 바르트신학」, 총회출판 2002
14) 金在俊, p. 198, 基督敎 二千年, 思想界 1965, 2월호
15) Karl Barth, p. 46, 48, 49, "바르트敎義學槪要" 전경연 번역, 대한기독교서회, 1986.
16) John Stott, p, 375, The Contemporary Christian, IVP, 1992, Illinois, USA
17) 基督敎思想 1966년 1월호, 54쪽, 신학자들의 좌담회. 基督敎思想 1966년 6월호, 57쪽, MaAfee Brown, 제2 바티칸 공의회 결산서.
18) John R. W. Stott, pp. 297-298, The Contemporary Christian, IVP 1992 Billy Grahm, www.outsidethecamp.org/hiterodoxy52.htm,
19) 1800년대에는 농원시대였음으로 한반도 전체가 평준화 상태였으며, 선교사들이 지역을 나누어 선교하기로 합의를 보았으며, 따라서 가나도 연합선교부는 함경도를 구역으로 배정받았다.
20) truthful, corresponding to fact, Webster's New World Dictionary of American English, Third College Edition, Simon & Schuster, 1991. The American Heritage Dictionary of the English Language, fourth edition, 2,000
21) 한종희, geschichte(설화, 고대소설)의 분석, 「정통주의 신학에서 본 칼 바르트 신학」, 2002 합동총회


^ RETURN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