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진리와 함께   미션신조   양서번역   참고자료   말세적 현상   기독교 교리   은혜의 찬송곡     www.voamonline.com



  기독교에 퍼지는 크리슬람(Chrislam)의 실상                               2013. 11. 10


최근 세계 종교통계에 의하면 기독교가 32%이고(개신교, 카톨릭, 오순절, 신비운동, 동방교, 안식교 등 포함) 이슬람이 22%이다. 전 세계종교인(무신론포함) 중에서 과반수가 넘는 54%가 기독교와 이슬람 이다.   그러므로 거대한 두 그룹, 기독교와 이슬람이 함께 손잡는 것은 세계 종교통합을 앞당기는 획기적 계기가 된다.   로마 카톨릭이 그동안 WCC와 함께 "교회일치"라는 슬로건으로 동반자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지만 그것은 소위 기독교 안에서의 일치운동일 뿐이다.   로마 카톨릭이 역사적으로 심한 적대관계에 있는 이슬람과의 화목이 없으면 세계적 종교통합은 불가능하다.   그래서 로마 카톨릭은 종교간 대화(Interfaith Dialogue)라는 명분을 내 걸고 이슬람과 접촉을 시도해 오다가 교황 바오로 2세 때에 적극적으로 접근하기 시작하였다.   교황 바오로 2세는 1985년 모로코, 카사블랑카의 한 모슬렘 학교에서 행한 연설을 보면 현재 크리슬람 운동에서 주장한 핵심 내용이 그대로 나온다.   기독교가 믿는 하나님과(Jehovah) 이슬람이 믿는 하나님이(Allah) 동일하므로 기독교와 이슬람은 갈등을 해소하고 희망적 미래로 나가자는 아래와 같은 취지 내용이었다.


교황 바오로 2세 -- "기독교인들과 모슬렘들에서 우리는 신앙적으로, 인간적으로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같은 세상에 살면서 다양한 고통의 흔적도 있지만 한편 많은 희망적 조짐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우리들(기독교인과 모슬렘들)에게 아브라함은 바로 하나님을 믿는 신앙의 모델이요, 하나님의 뜻에 복종하는 모델이며, 하나님의 선하심을 신뢰한 모델입니다.   이 세상을 창조하시고 피조물을 완전케 하시며 살아계시는 한 하나님, 우리는(기독교와 이슬람 모두) 그 동일한 하나님을 믿습니다(We believe in the same God)."(Zafa Siddiqui, Pope Francis Opens a New Chapter in Catholic-Muslim Relations, StarTribune, May 23, 2013, 밑줄과 토는 편집자 삽입)




1. 교황과 기독교에 보낸 이슬람 지도자 138명의 공개서신


이슬람과 기독교의 상호 접근에 획기적 계기가 찾아왔다.   교황 베네딕트 16가 2006년 9월 12일 독일의 리젠버그(Regensburg) 대학에서 "신앙과 이성(Faith and Reason)"란 제목으로 강의하던 중 14세기의 비잔틴 황제, 마누엘 2세가 이슬람교의 창시자 모하메드(Muhammad)의 가르침에 대해 비판했던 사안을 예로 들면서 이슬람은 "신앙을 폭력으로 전파한다"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   그러자 이슬람 세계에서 대 반발이 일어났고, 당황한 교황은 본인이 이슬람을 비난할 목적이 아니고 종교간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하였다.(en.wikipedia.org/Regensburg_lecture)   일년 후 2007년 10월 13일 이슬람 종교지도자 138명은 교황과 전 세계 기독교계 앞으로 "세계 인구의 절반이 넘는 이슬람과 기독교간의 평화와 정의가 없이는 진정한 의미의 세계 평화는 없다"는 문장으로 시작하여 "이슬람의 경전과 기독교의 성경에서 견해가 일치하는 신앙, 즉 하나님 사랑(love of the One God)이웃 사랑(love of the neighbour)"이 평화와 조화의 기반이 될 수 있다면서 "우리와 당신들 사이의 공통 표어(A Common Word Between Us and You)" 라는 제목으로 로마 교황과 기독교 지도자들을 상대로 "공개서신"을 보냈다.   교황 바오로 2세가 1985년 모로코, 카사블랑카의 한 모슬렘 학교에서 기독교가 믿는 하나님과 이슬람이 믿는 하나님은 동일하다고 주장한 연설이 22년 만에 이처럼 이슬람으로부터 확실한 반응이 나왔다.   교황의 말대로 이슬람의 알라신과 기독교의 하나님을 동일한 신으로 인정하자는 것이다.   결국 세계 각 종교가 교리를 무시하고 서로 화합하는 세계 단일종교(One World Religion) 계획이 크리슬람(Islam + Christianity)운동을 통하여 현실화 되어가는듯 하다.

이슬람이 제시한 "공통 표어(A Common Word)"란 말의 출처

이슬람이 보낸 공개서신코란경(Quran)에서 인용한 것인데, 알라(Allah)신이 모슬렘들로 하여금 기독교인들에게(유대교 포함) 요청하라고 명령한 구절에서 빼온 것이며, 그 문장은 아래와 같다. (Schreiner & Caneday, The Race Set Before Us)


"Say: O People of the Scripture! Come to a common word between us and you: that we shall worship one but God,
and that we shall ascribe no partner unto Him, and that none of us shall take others of lords beside God . . . ."
(Quran 3:64)
"이르기를:   오, 성경의 백성들이여!(크리스챤과 유대인을 의미) 우리는 한 하나님께 경배해야 하고 그에게 어느 협력자도 부여해서는
안 되며, 하나님 외에 다른 주들을 두어서는 안 된다는 . . . 우리와 당신들 사이의 공통 표어로 옮아가자 . . . . ."
(코란 3:64)


공개서신에서 이슬람 지도자들은 기독교와 이슬람의 견해가 일치하는 점(common ground)을 제시하며 화평을 주장했는데, 그것은 이슬람과 기독교가 동일하게 아브라함의 후손임을 인정하며, 아브라함이 섬겼던 동일한 유일신을 섬기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율법의 원칙에서 견해가 서로 일치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Love of the One God, and Love of the neighbour)"은 바로 이슬람과 기독교가 취할 수 있는 "공통 표어(A Common Word)"가 되며 이 표제로서 양쪽이 화목하고 세계평화에 이바지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과연 이슬람의 알라(Allah)신과 기독교의 하나님(Jehovah)을 동일한 하나님으로 여기고 기독교인이 이슬람 사원에가서 알라에게 경배하고, 동시에 이슬람 교도들이 교회에 와서 기독교 하나님께 예배할 수 있을까?   기독교인 또는 모슬렘이 알라(Allah)와 하나님(Jehovah)을 동시에 사랑할 수 있을까?   이것은 문화교류의 친목 문제가 아니라 영생과 관련된 신앙문제 이다.



2. 이슬람의 공개 서신에 대한 기독교의 공개 답장


138명의 이슬람 지도자들이 보낸 공개서신에 대해서 예일대학 신학부(Yale Divinity School) 신학자 4명이 "우리와 당신들 사이의 공통표어에 대한 크리스챤의 반응(A Christian Response to "A Common Word Between Us and You)" 라는 제목의 공개서신을 이슬람 지도자들에게 답장으로 보냈다.   내용은 이슬람측 제의를 받아들이는 내용이다.   두 종교가 아브라함의 후손으로써 동일한 유일신 하나님에 근원을 두며, 가장 큰 계명인 1) 하나님 사랑과 2) 이웃 사랑을 양쪽이 코란경이나 복음서에서 모두 강조하고 있다고 하였다.   이러한 공통 표어로서 서로 접근하며 기독교와 이슬람 세계의 평화와 조화를 이루어나갈 수 있다고 하였다.
이 서신은 역사적이며 용기있게 이슬람이 제안한 공통표어(A Common Word)가 공동기반(common ground)이 되어 앞으로 이슬람과 기독교 사이에 좀더 개방된 대화와 솔직한 협력의 길로 가게될 것을 희망한다고 하였다.   예일대학 신학부 신학자들이 이슬람에 보내는 이 공개서신에 로마 카톨릭을 포함한 많은 기독교 지도자들과 기관들, 300명 이상이 찬성한다며 서명하였다.   그 명단에는 우리 눈에 익은 소위 개신교 보수라고 하는 지도자들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참고: 오른쪽 source). http://faith.yale.edu/common-word/common-word-christian-response   개신교 지도자들이 이처럼 크리슬람 운동에 가담하는 것이 유행처럼 온 세계에 번지고 있는데, 참 신앙이란 신앙을 지키기 위하여 피흘리기까지 죄와 더불어 싸우는 것이라고 성경은 증거한다(히12:4)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과 그리스도이심을 부인하는 이슬람과 연합의 길로 가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영적 음행인가를 잊었는가?   알라는 분명히 여호와가 아니며, 기독교의 예수는 이슬람의 예수가 아니고, 이슬람은 그리스도의 피로 죄씻음 받는 것을 부정한다.   영이 다른데 어떻게 영적으로 이교도와 화목할 수 있는가?

"거짓말 하는 자가 누구냐? 예수께서 그리스도이심을 부인하는 자가 아니냐?" (요일 2:22)
"예수를 시인하지 아니하는 영마다 하나님께 속한 것이 아니니, 이것이 곧 적그리스도의 영이니라." (요일4:3)



3. 기독교인들이 크리슬람(Chrislam)에 가담할 수 없는 이유


기독교가 받아들일 수 없는 이슬람의 신관

1. 이슬람은 기독교의 삼위일체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는다


An-Nisa 4:171 (Muhsin Khan)
". . . The Messiah 'Iesa (Jesus), son of Maryam (Mary), was (no more than) a Messenger of Allah and His Word . . .
Say not: "Three (trinity)!" Cease! (it is) better for you. For Allah is (the only) One Ilah (God), Glory be to Him (Far Exalted is He)
above having a son. To Him belongs all that is in the heavens and all that is in the earth. And Allah is All-Sufficient as
a Disposer of affairs.
안-니사(코란) 4:171
"마리아의 아들 메시야 예수는 단지 알라신의 메신저에 불과하다 (예수는 하나님이 아니라는 뜻). . . . "삼위"를 말하지 말라! (Three: 성부,
성자, 성령을 의미)
. . . . 알라(Allah)는 유일한 단일 신이시다.(삼위일체가 아님) . . . 하늘과 땅의 모든 것은 알라에게 속하며 그는 만사를
지배하는 전능자시다."

Al-Maidah 5:73 (Yusuf Ali)
"They do blaspheme who say: Allah is one of three in a Trinity: for there is no god except One Allah. If they desist not from
their word (of blasphemy), verily a grievous penalty will befall the blasphemers among them"
알-마이다(코란) 5:73
"알라가 삼위일체 중 한 분이라고 하는 자는 신성 모독자니라. 이유는 한 분 알라 외에 다른 신이 없기 때문이라.(성자, 성령은 하나님이 아님)
그런 말을 중단하지 않는 자에게는 가혹한 형벌이 내려질 것이라"


참 신앙은 믿음의 대상인 하나님의 속성을 바르게 알고 믿는 신앙이다.   그래서 하나님을 어떻게 보는가에 대한 신관이 중요하다.   성경은 분명히 성부, 성자, 성령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으며, 이 세 분이 인격체이실 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본질적 속성과 권능과 영광을 동등하게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증거한다.   그리고 한 분 하나님 안에 세 인격체가 존재한다(three-in-oneness)는, 인간의 이성과 논리로는 해명할 수 없는 삼위일체를 증거하고 있으며 우리는 이를 믿음으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이슬람의 코란경은 삼위일체를 주장하는 자에게 신성모독죄로 정죄하고 극형에 처한다.   이것은 기독교의 하나님(Jehovah)과 이슬람의 알라(Allah)는 동일한 하나님이 아님을 명백하게 입증해 주는 것이다.   어떻게 기독교인들이 이슬람과 함께 종교적 명분으로 손을 잡을 수 있겠는가?

"나는 너희가 귀신과 교제하는 자 되기를 원치 아니하노라. 너희가 주의 잔과 귀신의 잔을 겸하여 마시지 못하고 주의 상과
     귀신의 상을 겸하여 참예치 못하리라"
(고전 10:19-21)
"어떤 사람들이 믿음에서 떠나 미혹케 하는 영과 귀신의 가르침을 좇으리라" (딤전 4:1)
"영들이 하나님께 속하였나 시험하라. 많은 거짓 선지자가 세상에 나왔음이니라" (요일 4:1)


2. 이슬람은 예수 그리스도의 신성과 십자가 죽으심을 부인한다


Al-Maidah 5:17 (Yusuf Ali)
"In blasphemy indeed are those that say that God is Christ the son of Mary. Say: "Who then hath the least power against God . . . ."
알-마이다(코란) 5:17
"마리아의 아들 그리스도가 하나님이라고 말하는 자들은 참으로 신성모독하는 것이다. . . ." (모슬렘도 유대인들처럼 예수가 하나님이심을 부인한다)

An-Nisa 4:157-158 (Muhsin Khan)
"And because of their saying (in boast), "We killed Messiah 'Iesa (Jesus), son of Maryam (Mary), the Messenger of Allah,"
- but they killed him not, nor crucified him, but the resemblance of 'Iesa (Jesus) was put over another man (and they
killed that man), and those who differ therein are full of doubts. They have no (certain) knowledge, they follow nothing
but conjecture. For surely; they killed him not [i.e. 'Iesa (Jesus), son of Maryam (Mary) ]: But Allah raised him ['Iesa (Jesus)]
up (with his body and soul) unto Himself (and he is in the heavens)
. And Allah is Ever All-Powerful, All-Wise"

안-니사(코란) 4:157-158
"'우리가 마리아의 아들이며 알라의 메신저인 메시야 예수를 죽였노라'고 그들이 떠벌리지만 (눅24:20의 내용인듯) 사실 그들은 예수를
죽이지도 않았고, 십자가에 못박지도 않았다
. 다른 사람이 예수 비슷하게 잡혀 죽은 것이며. . . . 그들은 확실히 알지못하고
억측을 따르고 있을 뿐이다. 단연코 그들이 마리아의 아들, 예수를 죽인 것이 아니다. 그러나 알라(Allah)는 예수를 부활시켜
천상으로 올리셨다
. 알라는 언제나 전능하고 전지하시다"



기독교 신앙의 본질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으심과 부활에 있다.   왜냐하면 십자가에서 죄인들을 위하여 대속의 죽음을 죽으시고 영생의 소망을 위하여 다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중보자가 되셨기 때문이다.   누구든지 예수 그리스도가 나의 구속주가 되심을 믿고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사람은 죄의 정죄에서 해방되고 예수님처럼 마지막 날에 다시 부활하여 영생에 들어가는 약속을 받는다.   이슬람교와 그들의 코란경은 이 기독교의 핵심 진리를 인정하지 않는다.   코란경에서 말하는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도 아니요, 중보자도 아니요, 다만 모세, 이사야, 마호메드 같은 선지자에 불과하다.   이슬람교는 예수 그리스도의 신성을 부인하며, 예수 그리스도의 중보자 되심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

"그는 (예수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equal with God)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져 사람들과 같이 되었고,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셨으매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심자가에 죽으심이라"
(빌 2:6-8)
"친히 나무에 달려 그 몸으로 우리 죄를 담당하셨으니 이는 우리로 죄에 대하여 죽고 의에 대하여 살게 하려 하심이니라" (벧전 2:24)
"그리스도께서 한 번 죄를 위하여 죽으사 의인으로 불의한 자를 대신 하셨으니 이는 우리를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려 하심이라" (벧전 3:18)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딤전 2:5)


3. 이슬람은 기독교와 화합할 수 없는 철저한 교리를 가지고 있다

이슬람은 일신론(Monotheism) 종교이지만 기독교는 다신론(Polytheism)종교라고 주장한다


Al-Baqarah 2:135 (Muhsin Khan)
". . . Nay, (We follow) only the religion of Ibrahim (Abraham), Hanifa [Islamic Monotheism, i.e. to worship none but Allah (Alone)],
and he was not of Al-Mushrikun (those who worshipped others along with Allah)." "

알-바카라(코란) 2:135
"우리는 오직 알라만 경배하는 아브라함의 종교, 즉 이슬람 일신교만을 따른다" (이슬람은 기독교가 성부, 성자, 성령을 각각 하나님으로 믿는다고 다신교 취급)

Ali Imran 3:95 (Muhsin Khan)
"Say (O Muhammad SAW): "Allah has spoken the truth; follow the religion of Ibrahim (Abraham) Hanifa (Islamic Monotheism,
i.e. he used to worship Allah Alone), and he was not of Al-Mushrikun."

알리 임란(코란) 3:95
"알라는 일신론 종교를 따르라는 진실을 말씀하셨고 그는 다신론 종교의 신이 아니다." (알라는 삼위일체를 믿는 기독교의 하나님이 아님을 선포함)




이슬람 신앙을 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투쟁의 대상이며, 지옥 형벌의 대상이다


At-Taubah 9:29 (Muhsin Khan)
"Fight against those who (1) believe not in Allah, (2) nor in the Last Day, (3) nor forbid that which has been forbidden
by Allah and His Messenger (4) and those who acknowledge not the religion of truth (i.e. Islam) among the people of the
Scripture (Jews and Christians)
, until they pay the Jizyah with willing submission, and feel themselves subdued"

애트-타우바(코란) 9:29
"알라신을 믿지 않는 자들, 알라의 금지사항에 방해하는 자들, 그리고 크리스챤 가운데서 이슬람 종교를 인정하지 않는 자들
대해서는 그들 스스로 굴복할 때까지 그들과 싸우라. "
    (종교문제에 있어서 이슬람은 절대로 기독교에 양보하지 않는다)

Al-Baiyyinah 98:6 (Muhsin Khan)
"Verily, those who disbelieve (in the religion of Islam, the Quran and Prophet Muhammad (Peace be upon him)) from among
the people of the Scripture (Jews and Christians) and Al-Mushrikun will abide in the Fire of Hell. They are the worst of creatures"

알 바이나(코란) 98:6
"진실로, 유대인이나 크리스챤 중에서 그리고 이슬람의 일신교를 믿지 않는 자들(Al-Mushrikun)은 지옥불에 머물게 될 것이다.
그들은 피조물 중 가장 악하다."
(그래서 모슬렘은 크리스챤에게 잔인하다)

Al-Baqarah 2:193 (Yusuf Ali)
"And fight them on until there is no more Tumult or oppression, and (until) there prevail justice and faith in Allah . . . ."
유섭 알리(코란) 3:12
"소란과 압박이 사라질 때까지, 알라의 정의와 신앙이 승리할 때까지 그들과 싸워라 . . . . " (이슬람은 기독교에 추호도 양보하지 않는다)

Yusuf Ali 3:12 (Muhsin Khan)
"Say to those who reject Faith: "Soon will ye be vanquished and gathered together to Hell,-an evil bed indeed (to lie on)!"
유섭 알리(코란) 3:12
"(이슬람) 신앙을 거부하는 자들에게 '너희들은 모두 곧 지옥으로 사라지게 될 것이다' 라고 일러주어라 . . . "




4. 이슬람은 교리상으로 크리슬람(이슬람+기독교)을 준비하고 있었다


Ali Imran 3:55 (Yusuf Ali)
"Behold! Allah said: "O Jesus! I will take thee (WAFAT:  I shall cause you to die) and raise thee to Myself and clear thee (of the falsehoods)
of those who blaspheme; I will make those who follow thee superior to those who reject faith, to the Day of Resurrection . . . ."

알리 임란(코란) 3:55
"보라!   알라가 이르기를, 오 예수여, 내가 너를 죽게 하겠고 내 앞으로 다시 살리리라 . . . 하셨느니라." (아브라함이 믿던 알라신이 그렇게 했다는 것)

Al-Maidah 5:72 (Yusuf Ali)
"They do blaspheme who say: 'Allah is Christ the son of Mary.' But said Christ: 'O Children of Israel! worship Allah,
my Lord and your Lord
' . . . ."

알 마이다(코란) 5:72
"그리스도가 말하기를 '오 이스라엘 자녀들아 나의 주요 너희 주가 되시는 알라를 섬기라' 하였으니 '알라가 마리아의 아들
그리스도라' 라고 하는 자는 신성 모독자니라. "
(그리스도인이 크리슬람에 동참하면 그리스도가 말씀하신 대로 알라신께 경배해야 한다는 뜻)

An-Nisa 4:172 (Yusuf Ali)
"Christ disdaineth nor to serve and worship Allah, nor do the angels, those nearest (to Allah): those who disdain His worship
and are arrogant,-He will gather them all together unto Himself to (answer)"

안 니사(코란) 4:172
"그리스도는 알라(Allah)를 경배하고 섬기는 것을 멸시하지 않는다 . . . ." (그리스도인 명칭 그대로 가지고 알라신을 섬기는 것도 괜찮다. 그래서 크리슬람 O.K.)



이상과 같은 이슬람의 코란경을 살펴 볼 때 이슬람교와 기독교가 서로 종교적으로 화목한다는 것은 도저히 불가능하다.   기독교측에서 아무리 설득을 해도 이슬람은 절대로 자신들의 교리를 양보하지 않을 것은 명백하다.   기독교인들이 그들과 교류하며 협력체로 나아간다면 반드시 그들에게 동화될 것이다.   그와 같은 상황에 처했던 이스라엘 백성을 향하여 엘리야가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두 사이에서 머뭇 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좇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좇을찌니라" 라고 외쳤다(왕상18:21).   기독교인들은 기독교와 이슬람 사이에서 양다리(Christianity + Islam = Chrislam) 걸치면 절대로 안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지금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크리슬람(Chrislam) 운동에 관심을 가지고 접근하려는 분들은 정신을 차려야 한다.   만일 크리슬람 문화에 참여하면 하나님이 더럽게 보시고 분노하신다(사19:13).   하나님의 경고: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 . . (유다와 예루살렘 거민들이) 여호와께 맹세하면서 (동시에) 말감(암몬의 신)을 가리켜 맹세하는 자 . . . . 멸절하리라" (습1:5-6).   이처럼 하나님의 말씀이 분명히 경고함에도 불구하고 최근 개신교 지도자들이 로마 카톨릭과 함께 이슬람교와 손잡고 화합하려는 것은 무엇을 말해주고 있나?   그것은 개신교 지도자들이 영적 분별을 하지 못하고 미혹되어 신본주의가 아닌 인본주의로 향하는 것이며, 하나님을 배반하는 배도의 길로 가는 것이라고 본다.



<보이스>

^ RETURN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