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진리와 함께   미션신조   양서번역   참고자료   말세적 현상   기독교 교리   은혜의 찬송곡     www.voamonline.com



  예수님을 맞이할 신자가 되자   (마태복음 25:1-13)          


마태복음 25:1-13
" 1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2 그 중에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지라. 3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4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5 신랑이 더디 오므로 다 졸며 잘쌔 6 밤중에 소리가 나되 보라 신랑이로다 맞으러 나오라 하매 7 이에 그 처녀들이 다 일어나 등을 준비할쌔 8 미련한 자들이 슬기 있는 자들에게 이르되 우리 등불이 꺼져가니 너희 기름을 좀 나눠 달라 하거늘 9 슬기 있는 자들이 대답하여 가로되 우리와 너희의 쓰기에 다 부족할까 하노니 차라리 파는 자들에게 가서 너희 쓸 것을 사라 하니 10 저희가 사러 간 동안에 신랑이 오므로 예비하였던 자들은 함께 혼인 잔치에 들어가고 문은 닫힌지라. 11 그 후에 남은 처녀들이 와서 가로되 주여 주여 우리에게 열어 주소서. 12 대답하여 가로되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너희를 알지 못하노라 하였느니라. 13 그런즉 깨어 있으라 너희는 그 날과 그 시를 알지 못하느니라"

마태복음 24장에 보면 예수님이 제자들과 함께 감람산에서 쉬실 때에 제자들이 예수님께 질문하였다. "세상 끝에는 무슨 징조가 있사오리까?"   그러자 예수님은 세상 끝날에 나타날 자연계의 큰 변화와 인간 세상의 전쟁들과 거짓 선지자들의 맹활약들에 관하여 말씀하시고, 그 때에 멸망당하지 않고 구원받으려면 "깨어 있으라"고 하셨다.   여기서 깨어 있는다는 것은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의 믿음을 가지고 인생의 마감을 준비하는 생활을 의미하는 것이다.   우리는 되풀이 할 수 없는 오직 하나밖에 없는 생명을 가지고 지구상에서 살아가고 있다.   우리는 오늘 본문에 나오는 지혜로운 다섯 처녀와 같이 준비하는 삶을 살아야 할 것이다.   그러면 예수님이 가르쳐 주시는 그 지혜는 어떤 것인가?


1. 신랑이신 예수님을 맞이할 신자는 등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본문에 나오는 "등(lamp)"은 "하나님의 말씀"을 의미한다.   그래서 시편 119:105에 보면 "주의 말씀은 내 발의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 라고 하였고, 잠6:23에서도 "명령은 등불이요" 라고 기록하였다.   그러므로 예수님을 맞이하려는 신자는 항상 등을 가지고 다녀야 하는데 그것은 곧 하나님의 말씀을 마음에 품고 다니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말씀의 빛을 몸에 지니고 다니는 것인데 그 빛이 죄악으로 캄캄해진 밤길을 비추어 준다.   그리고 등불을 밝히고 있는 신자들이 빛의 자녀들이고 그 모인 곳이 교회이다. 그래서 예수님은 불을 밝히고 있는 촛대 사이로 다니신다고 하였다(계2:1).   우리는 말씀의 등을 밝히고 있어야 캄캄한 밤중에서 내 앞에 있는 것이 무엇인지 분별하게 된다. 성경 말씀이 우리 삶의 표준이 되고, 영적 분별력이며, 삶의 지침이 되어야 한다.   그것이 등잔을 가지고 살아가는 신자의 모습이다.   그런데 문제는 우리가 그 등(lamp)을 어떻게 밝히는가 이다.


2. 등을 가진 신자는 기름을 준비해야 한다

기름이 없는 등잔은 아무 쓸모가 없다.   빛을 밝힐 수가 없기 때문이다.   오늘 본문에서 기름을 준비하지 못한 미련한 다섯 처녀가 그러한 경우이다.   기름이 바닥나면 그 등잔은 아무 쓸모가 없어진다.   여기서 말하는 "기름"은 곧 "성령"을 의미한다.   우리가 성경책(등)을 항상 옆에 끼고 다닌다고 해서 자동적으로 그 말씀의 내용이 빛으로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또 우리 머리 속에 성경 말씀을 많이 암송하고 있다고 해서 내가 말씀의 빛을 나타내는 것도 아니다.   하나님의 말씀의 등이 빛을 발하려면 성령이 말씀과 함께 역사해야 한다.   예수님이 세상에서 말씀을 전파하실 때 그의 말씀에는 성령이 함께 역사하셨다.   그것을 목격한 세례요한은 증거하기를 "하나님의 보내신 이는 하나님의 말씀을 하나니 이는 하나님이 성령을 한량없이 주심이라"고 하였다(요3:34).   성령께서 말씀과 함께 우리 속에 역사하도록 하기 위하여 사도바울은 권고하기를 "성령의 충만을 받으라"고 하였다(엡5:18).   성령의 충만함을 받는다는 것은 오늘 본문에 비추어 보면 기름을 충분이 준비한다는 뜻이다.   미련한 다섯처녀와 같이 기름이 바닥난 등잔을 들고 있는 것이 아니라 기름이 충분이 채워진 등을 준비하는 것이다.

기름 자체는 불을 밝히지 못한다. 그러나 기름이 등잔의 심지에 들어가면 타면서 빛을 발휘한다.   그와 같이 성령님께서도 말씀과 함께 역사하신다.   우리가 들은 바 하나님의 말씀에 성령이 함께 역사하시면, 우리의 영적 귀가 열리게 되며 말씀의 뜻을 깨닫게 된다.   그 때 우리의 마음에 변화가 생기며, 애통하게 되고, 회개할 마음이 뜨거워진다.   성령님이 말씀과 함께 역사하실 때 하늘의 위로와 평강이 우리 마음에 임하고, 확신과 소망이 생긴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기름을 준비하는 자가 되는가?   다시 말해서 우리가 어떻게 하면 성령의 충만한 은혜가운데 거할 수 있을까?


3. 기름을 준비하는 신자는 성령의 소욕에 순종한다

"너희는 성령을 좇아 행하라. 그리하면 육신의 욕심을 이루지 아니하리라. 육체의 소욕은 성령을 거스리고, 성령의 소욕은 육체를 거스리나니, 이 둘이 서로 대적함으로 너희의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갈5:16-17)

우리가 기름을 준비한다는 것은 성령을 좇아 행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열심히 행하다 보면 성령 충만한 사람이 되는 것이다. 예수 믿고 나서 자연스럽게 그런 생활로 들어간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데 우리의 육체 속에는 아직도 부패한 본성이 있고 타락의 잔재가 남아있다.   그러한 요소들이 우리 마음 속에서 충동질하는데 그것을 가리켜서 "육신의 소욕"이라고 표현하였다.   그러나 한편 우리의 마음 속에는 성령께서 일깨워주시는 충동이 있는데 그것은 " 성령의 소욕"이다.   성령님이 일깨워 주실 때 우리는 성경을 깨닫게 되고, 나의 죄성을 발견하게 되며, 하나님의 약속에 대한 믿음이 생긴다.   갈라디아 5:16-17에서는 "육신의 소욕" "성령의 소욕"이 우리 속에서 서로 갈등을 일으키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육신의 소욕"은 하나님의 뜻을 거스리며 세상에 애착을 가지게 한다.   그래서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에 마음을 빼앗기게 한다(요일2:16).   그러면 우리는 기름 없는 등잔만 들고 다니듯이 성경책만 끼고 형식적으로 교회 다니는 사람이 되고 마는 것이다.   성령님은 우리가 그렇게 되지 않도록 말씀을 통하여 일깨워주시고 질책하시는데 그것이 "성령의 소욕"이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육신의 소욕"을 억제하기 위하여 "내가 내 몸을 쳐 복종하게 한다" 라고 하였고(고전9:27), "나는 날마다 죽노라" 라고 하였으며(고전15:31), "성령을 소멸치 말라" 라고 하였다(살전5:19).   우리가 기름을 준비하는 신자, 즉 성령이 충만한 신자가 되려면 우리는 "육신의 소욕"을 쳐서 "성령의 소욕"에 굴복시키는 신앙의 훈련이 필요하다.

물고기는 잠잘 때에도 눈을 감지 않는다.   "늘 깨어 있으라"는 메세지를 우리는 물고기에서 읽는다.   우리는 육신의눈이 항상 깨어 있을 수는 없지만 영혼의 눈은 항상 깨어서 주님을 바라보아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예수님은 우리에게 "그런즉 깨어 있으라"고 명령하신다.   아가서 5:2에 보면 "내가 잘지라도 마음은 깨었는데 나의 사랑하는 자의 소리가 들리는구나" 라는 신부의 고백이 나온다.   언젠가 신랑 되신 예수님을 맞이할 신자는 잠잘 때에도 눈을 감지 않는 물고기처럼 마음이 항상 깨어있어서 등(말씀)과 기름(성령)으로 준비된 신앙의 삶을 살아야 할 것이다.



<보이스>


^ RETURN TO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