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진리와 함께   미션신조   양서번역   참고자료   말세적 현상   기독교 교리   은혜의 찬송곡     www.voamonline.com



  광야의 은혜   (누가복음 15:11-24)          


누가복음 15:11-24
" 11 또 가라사대 어떤 사람이 두 아들이 있는데 12 그 둘째가 아비에게 말하되 아버지여 재산 중에서 내게 돌아올 분깃을 내게 주소서 하는지라 아비가 그 살림을 각각 나눠 주었더니, 13 그 후 며칠이 못 되어 둘째 아들이 재물을 다 모아 가지고 먼 나라에 가 거기서 허랑방탕하여 그 재산을 다 허비하더니, 14 다 없이 한 후 그 나라에 크게 흉년이 들어 저가 비로서 궁핍한지라. 15 가서 그 나라 백성 중 하나에게 붙여 사니, 그가 저를 들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였는데, 16 저가 돼지 먹는 쥐엄열매로 배를 채우고자 하되 주는 자가 없는지라. 17 이에 스스로 돌이켜 가로되 내 아버지에게는 양식이 풍족한 품군이 얼마나 많은고 나는 여기서 주려 죽는구나, 18 내가 일어나 아버지께 가서 이르기를 아버지여 내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얻었사오니, 19 지금부터는 아버지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감당치 못하겠나이다. 나를 품군의 하나로 보소서 하리라 하고, 20 이에 일어나서 아버지께로 돌아가니라. 아직도 상거가 먼데 아버지가 저를 보고 측은히 여겨 달려가 목을 안고 입을 맞추니, 21 아들이 가로되 아버지여 내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얻었사오니 지금부터는 아버지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감당치 못하겠나이다 하나 22 아버지는 종들에게 이르되 제일 좋은 옷을 내어다가 입히고 손에 가락지를 끼우고 발에 신을 신기라. 23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으라. 우리가 먹고 즐기자. 24 이 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다시 얻었노라 하니 저희가 즐거워하더라 "


"인생은 나그네 길" 이라는 노래가 있었는데 아주 적절한 표현이었다.   성경에 나오는 믿음의 사람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살았다.   다윗은 "나의 나그네 된 집에서 주의 율례가 나의 노래가 되었나이다"" (시119:54) 라고 하여 고달픈 나그네 생활에서 하나님의 말씀으로 위로 받고 찬송을 불렀다고 하였다.   그리고 야곱은 바로왕 앞에서 " 내 나그네 길의 세월이 130년 이니이다 . . . 험악한 세월을 보냈나이다" 라고 하였다(창47:9).   인생은 누구나 다 험악한 과정을 겪는 때가 있다.   때로는 황당한 일을 만나서 어찌할 줄 모를 때가 있으며,   때로는 해결 방법이 없어서 난감하고 인생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몰라 암담할할 때가 있다.   마치 광야 같은 이 세상에서 방황하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는 것이다.

광야는 어떤 곳인가?   광야는 사막과 음침한 골짜기가 있는 사망의 그늘진 땅이며(렘2:6),  처량하고 황폐한 곳이고(겔6:14),  불뱀과 전갈이 있고 물이 없는 건조한 땅이며(신8:15),  악한 자들이 기다리고 있는 곳이며(렘3:2),  큰 두려움이 있는 곳이다(신:19).   그 광야 한 복판에서 낙심하고 좌절하여 주저 앉을 때가 있다.   그 때에 하나님께서 우리를 만나주시고 우리에게 새 힘을 주시며,  우리가 나아갈 길을 여시고 인도하신다.

오늘 본문에서 탕자의 모습은 그러한 광야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입고 아버지 품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게 된다.   여기에 나오는 "아버지" 는 바로 하나님을 상징하는 것이므로 탕자가 회개하고 하나님 아버지 품으로 돌아가 그의 삶이 새로워지는 것을 의미한다.   오늘 본문에서 우리는 무슨 교훈을 얻게 되는가?


1. 교만은 우리를 잘못된 길로 인도한다


". . . 아버지여 재산 중에서 내게 돌아올 분깃을 내게 주소서 . . . ."(12절)
"Father, give me(명령어법) the portion of the goods that is coming to me"

여기에 나오는 둘째 아들은 아버지 집에서 아버지의 지도를 받으며 사는 것에 불만을 품고 아버지 품에서 떠나 자기 마음대로 자유롭게 살고 싶은 욕망을 가지고 있었다.   이 비유는 하나님과 그의 자녀된 백성들과의 관계를 비유로 예수님이 말씀하셨는데 곧 신앙생활 하면서도 하나님의 간섭을 받기 싫어하고 자기 마음 내키는 대로 살기 원하는 사람과도 비교되는 말씀이다.

유산은 아버지가 죽은 후에 받는 것인데 여기 나오는 둘째 아들은 당당하게 그것을 달라고 아버지께 요구한다.   오늘 본문에서 "주소서" 라는 말은 헬라어 원어에서 명령형으로 되어있다.   아버지께 사정하는 것이 아니라.   명령조로 "Father, give me" 라고 요구하였다.   이것은 탕자의 특징인 "탐심과 교만"을 나타내는 것이다.   하나님의 간섭을 받가 싫어하는 사람의 마음도 그같이 하나님께 교만하여 자기의 뜻대로 행하기를 원하면서 하나님께로부터 자유로워지려고 한다.   그리고 돈과 물질만 있으면 행복해 질 수 있다고 하는 물질주의자가 되어버린다.   물질로 만족하고 물질에 소망을 두려는 사람은 하나님이 보실 때 어리석은 사람이다.   그래서 예수님은 풍년들어서 창고가 넘치도록 저장한 "부자 농부"의 비유를 들어서 말씀하셨다(눅12:16-21).   그리고 물질에 만족을 느끼며 살려고 하는 사람은 마음이 교만하여져서 하나님을 잊어버리게 된다.

"네가 먹어서 배불리고,  아름다운 집을 짓고 거하게 되며,  또 내 소와 양이 번성하며,  네 은과 금이 많아지며,  네 소유가 풍부하게 될 때,  두렵견대 네 마음이 교만하여 여호와를 잊어버릴까 하노라"(신8:12-14)

오늘 본문에서 둘째 아들은 물질에 대한 욕심 때문에 아버지 앞에서 교만한 행동을 보였다.   그 교만 때문에 아버지 품을 떠나려 한 것이다. 우리들도 배부르고 살만해지면 마음이 교만하여져서 하나님의 간섭에서 떠나고 싶어진다.   그래서 교회에 충성하던 힘이 빠지고, 주일에 자주 여행도 가고, 골프도 치며, 어떤 이벤트가 생길 때마다 교회를 빠진다.   형편이 쪼들릴 때는 안 그랬는데 살만해지니까 신앙적으로 느슨해지면서 하나님과 멀어진다.   하나님은 그런 사람을 가리켜서 교만하다고 하신다.   교만은 하나님을 멀리하게 만들고 우리의 삶의 방향을 돌린다.   본문에서 둘째 아들이 취한 행동이 바로 그것이다.   그 때부터 인생의 혼란기가 시작된다.


2. 교만하면 삶의 현장이 광야로 변한다


"먼 나라에 가 거기서 허랑방탕하여 그 재산을 다 허비하더니"(13절)
"저가 돼지 먹는 쥐엄 열매로 배를 채우고자 하되 . . . 없는지라"(16절)
"아버지의 살림을 창기와 함께 먹어버린 이 아들 . . ."(30절)

이 탕자는 교만한 마음 때문에 하나님을 멀리 하듯이 아버지를 떠나 향락의 도시로 향했다.   그 곳에 가서 간섭받지 않고 인생을 마음껏 즐기기 위해서 였다.

1) 교만하면 사치를 좋아하게 된다

이스라엘이 하나님 앞에서 교만하여 우상숭배를 즐기다가 하나님의 진노를 당하게 되었는데 그 때 하나님은 에스겔 선지자를 통하여 말씀하시기를  "그들이 그 화려한 장식으로 인하여 교만을 품었고 또 그것으로 가증한 우상과 미운 물건을 지었은즉 내가 그것으로 그들에게 오예물(unclean thing)이 되게 하여 . . ."(겔7:20)
인간을 타락시키는 곳에는 항상 화려함과 사치가 유혹한다   교회 안에도 뉴-에이지 우상문화가 들어오면서 화력하게 장식하기 시작하였다.   마치 나이트 클럽의 휘황 찬란한 오색 불빛이 번쩍이는 것처럼 교회 안의 강단도 화려한 장식과 더불어 색 조명하는 것을 은사주의 교회(charismatic church)에서 흔히 발견하게 된다.   교회가 신앙의 순수성을 상실하고 하나님의 원칙에서 벗어나게 될 때 교만하여져서 음녀의 모습으로 변해간다고 본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우상문화에 빠져드는 것을 보시고 음녀로 비유하셨다.
"여호와께서 또 말씀하시되 시온의 딸들이 교만하여 늘인 목, 정을 통하는 눈으로 다니며 아기죽거려 행하며(뽐내어 걸으며) 발로는 쟁쟁한 소리를 낸다 하시도다"(사3:16)

2) 교만한 자에게는 교만한 음녀가 기다리고 있다

아버지 품을 떠나 향락의 도시로 간 탕자는 음녀에게 미혹당하여 그의 모든 재산을 "허랑방탕" 하여 허비했다고 기록되었다.   음녀가 홀리는 화려한 사치 속에서 그는 무절제하고 자유분방한 삶을 살았다.   미혹을 당하면 판단력이 흐려진다.   그래서 절제하지 못하고 인생의 방향 감각도 무디어진다.   음녀가 이끄는 대로 끌리다 보니 어느새 모든 재물이 사라져 버렸다.

신앙생활에서도 미혹의 영에게 이끌리면 영적 판단이 흐려지고 방향 감각도 없어진다.   하나님의 바른 길을 분별못하며,  죽으러 가는 길인 줄도 모르고 신나게 가는 것이 미혹 받은 심령이다.  
"그러므로 내가 이 세대를 노하여 가로되 저희가 항상 마음이 미혹되어 내 길을 알지 못하는도다 하였도다"(히3:10)

미혹의 영에 말려들면 왜 하나님의 길을 알지 못하게 될까?
그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강력하게 거절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바른 길은 그의 말씀의 교훈을 통해서 알 수 있는데 미혹을 받으면 그 진리의 말씀을 듣기 싫어하게 된다.
"그들에게 율례(ordinances:규칙)와 법도(laws)를 가르쳐서 마땅히 갈 길과 할 일을 그들에게 보이고"(출18:20)
말세의 신자들이 그렇게 될 것을 사도 바울은 딤후 4:3-4에서 언급한 바 있다.

3) 교만하면 삶의 현장이 광야로 변한다

"내가 그 땅으로 황무지와 놀라움이 되게 하고 그 권능의 교만을 그치게 하리니 이스라엘의 산들이 황무하여 지나갈 사람이 없으리라"(겔33:28)
그 이유는 하나님이 그렇게 하시기 때문이다.
"내가 네 무리로 용사 곧 열국의 무서운 자들이 칼에 엎드러지게 할 것임이여 그들이 애굽의 교만을 폐하며 그 모든 무리를 멸하리로다"(겔32:12)

본문의 탕자는 무서운 자의 칼날에 의하여 황무지와 놀라움이 된 것이 아니라 창녀에 의하여 완전히 알거지가 되게 하신 것이다.   이 탕자는 교만하여져서 어리석은 물질주의자가 되어버리고,  그 교만은 사치를 좋아하여 향락으로 이끌리고,  결국 음녀에게 패망당한 것이다.

우리의 마음이 교만하면 하나님의 은혜가 우리에게 임하지 않게 된다.   따라서 우리는 육신의 소욕을 따라가며 하나님과 멀어지게 된다.   하나님과 멀어지는 상태에서는 모든 일이 혼란스러워지는데 신령한 영적 판단력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마음에 평안이 없고 답답하기만 하다.   일이 꼬이고 되는 일이 없으며 정서가 불안해 진다.   영혼이 메마르기 때문이다.   낙심과 좌절과 절망감이 엄습하며 아무 도움도 없는 광야 한 복판에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3. 그러나 하나님은 광야에서 우리를 만나주신다


본문의 탕자는 들에서 돼지 목동이 되어 일하다 지쳐 좌절한 상태에서 회개하는 심령으로 변화받으며 아버지 집을 생각하게 되었다.   마음이 변화를 받아 새로워지면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고(롬12:2),  하나님의 은혜를 사모하게 된다(아버지 집 = 영원한 천국을 상징).

탕자의 회개 =   "내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얻었사오니 . . . "(18-19절)
약속의 말씀 =   "내가 . . . 통회하고 마음이 겸손한 자와 함께 거하나니"(사57:15)

하나님은 황량한 들판과 광야에서 피곤하고 지친 심령들에게 접근하시고 만나주신다.

야곱은 밧단 아람으로 가던 들판에서 하나님을 만났다(창28:10-22)

모세는 호렙산 근처 광야에서 하나님을 만났다(출3:1-6)

엘리야는 브엘세바 광야, 로뎀나무 아래 쓰러진 후 하나님을 만났다(왕상19:4-8)

하갈은 브엘세바 광야에서 방황하다가 하나님을 만났다(창21:14-19)

첩으로써 아브라함의 아들을 낳은 하갈은 마음이 교만하여져서 자기 여주인 사라를 업신여기다가 자기 아들 이스마엘과 함께 집에서 쫓겨났다.   떡과 물 한 가죽부대를 가지고 광야로 쫓겨난 하갈은 브엘세바 광야에서 헤매다가 떡과 물이 다 떨어졌고 목이 말라 죽어가는 아들 이스마엘을 차마 눈뜨고 볼 수가 없어서 땅에 눕이고 조금 멀리 떨어져 나가 대성통곡을 하였다.   그 때 하나님의 천사가 나타나 하갈에게 말했다.
"하갈아 무슨 일이냐?   두려워 말라 하나님이 저기 있는 아이의 소리를 들으셨나니   일어나 아이를 일으켜 네 손으로 붙들라.   그로 큰 민족을 이루게 하리라"
바로 그 때 하나님이 하갈의 눈을 밝히시니 샘물이 보였다.   그래서 가죽부대에 물을 담아 아이에게 마시우고 생명을 회복하였다.

광활한 광야 한 복판에서 어디로 가야 할지 알지 못하고 방황하다 죽음에 직면한 하갈의 모습은 바로 오늘 본문의 탕자 모습이며 더 나아가 우리들의 영적 상태일 수도 있다.   하지만 자신의 비참함을 통감하며 하나님을 향해 부르짖으면 하나님은 통회하는 심령에 찾아오신다.

"저희가 광야 사막 길에서 방황하며 거할 성을 찾지 못하고, 주리고 목마름으로 그 영혼이 속에서 피곤하였도다.
이에 저희가 그 근심 중에 여호와께 부르짖으매 그 고통에서 건지시고 또 바른 길로 인도하사 거할 성에 이르게 하셨도다.
여호와의 인자하심과 인생에게 행하신 기이한 일을 인하여 그를 찬송할찌로다.
저가 사모하는 영혼을 만족케 하시며 주린 영혼에게 좋은 것으로 채워주심이로다"
(시107:4-9)






^ RETURN TO TOP ^